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 장자연 사건 재수사…고인의 한 이번엔 밝히려나

기사승인 2018.06.05  16:53:45

공유
default_news_ad2
고 장자연씨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서울=포커스데일리) 검찰이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 강제추행 사건을 재수사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장자연씨가 남긴 편지의 성상납리스트 실체가 밝혀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자연씨 리스트에 나온 유명인사들은 어떤 처벌도 받지 않고, 또 한 PD는 모 방송사에 근무하고 있고 조선일보 사장 이름 등이 거명되면서 네티즌들의 분노가 커진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고(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청원이 20만명이 넘어서자 4월 13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청와대 SNS라이브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박 비서관은 당시 "2009년 당시 경찰이 4개월 간 수사를 진행했지만 유력인사에 대한 성접대 의혹에 대해 증거부족으로 '혐의 없음' 처분이 내려졌다"면서 "지난2일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이 사건을 사전조사 대상으로 선정했고 사전조사를 통해 본격 재수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고 답한바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캡쳐>

앞서 검찰 과거사 위원회는 4월 2일 본 조사를 권고하며 해당 사건의 수사착수 경위나 수사 과정 등에 의혹이 있다고 판단돼 본 조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의결했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배우인 故 장자연 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당시 검찰은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해 논란이 일었다. 성상납 관련 혐의를 받은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과연 9년전  많은 국민들이 흐지부지 무마됐다고 여기는 고 장자연 사건이 재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뜨겁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