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 연수구 사회복지사, 장애인 번개탄 자살시도 막아

기사승인 2018.09.23  12:21:30

공유
default_news_ad2
서상표 주무관 <사진제공=연수3동>

(인천=포커스데일리) 이기용 기자 =연수구 연수3동 행복복지센터의 사회복지담당 (서상표 ,34세, 사회복지7급)이 최근 자살을 암시한 장애인을 신속히 찾아가 있을 지도 모를 큰 사고를 막아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서 주무관은 지난 20일 오후 3시 15분쯤 연수2동 행정복지센터로부터 연수3동에 거주하는 한 장애인이 전화를 걸어 자살을 암시하는 듯 한 마지막 인사를 해 느낌이 좋지 않다는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받은 서 주무관은 당사자에게 전화를 해, 또 다시 자살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에 서 주무관은 복지도우미와 함께 복지차량을 이용해 신속하게 해당 가정을 방문해 현관문을 열자, 실내는 번개탄을 피워 연기가 자욱한 상태였다.

즉시, 119와 112에 신고한 후 소방공무원이 오기 전 서 주무관과 뒤이어 도착한 정신건강증진센터 관계자가 의식이 없는 자살시도 장애인을 집 밖으로 데리고 나와 119에 상황을 연계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대상자는 일산화탄소 수치가 높아 응급실에서 위세척을 받고 현재 회복중이다.

의식이 없는 장애인를 화재현장에서 구하는 과정에서 연기를 많이 흡입한 서 주무관도 구토 및 두통을 호소해 병원 검사를 받고 퇴원했다.

서상표 주무관은 "당사자와 통화를 했을 때 분위기가 심상치 않아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급하게 찾아가게 됐는데 긴급한 상황을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복지취약계층 한 분 한 분을 세심하게 보살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용 기자 fdn77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