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진전문대학교, '해외취업 우수대학'에 선정

기사승인 2018.12.06  13:24:04

공유
default_news_ad2

- 올해 도입,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 고용정보원장상

수상 장면. <사진제공=영진전문대학교>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 영진전문대학교가 고용노동부, 한국고용정보원이 개최한 '2018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Best Practice)대학' 해외취업 부문 우수대학에 선정됐다.

이 대학교는 5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 메리골드홀에서 열린 '2018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 시상식에서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으로부터 해외취업 우수대학상을 수상했다.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은 청년 친화적인 교육, 연구인재 육성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아 선정된 청년드림대학 50곳과 고용노동부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 101개 가운데 타 대학의 모범이 될 만한 사례를 갖춘 대학을 발굴, 우수 사례를 대학들이 공유하도록 마련됐다. 지난해까지 4년제 대학에서 올해는 전문대까지 심사대상이 확대됐다.

이 대학은 10여 년 전부터 '해외취업특별반'을 가동하고 올인한 결과, 2018년 올해 졸업자 가운데 165명을, 최근 5년간은 501명을 해외로 진출시켰다.

특히, 취업한 회사를 살펴보면 소프트뱅크, 라쿠텐, 야후재팬, 노보텔, 에미레이츠항공 등 글로벌 대기업과 상장기업들이 대다수다.

대학은 3년 전부터 해외 기업을 초청, 해외취업박람회를 열며 학생들의 해외취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올해 개최한 박람회에는 일본, 호주 등에서 21개 기업이 참여했고, 여기서 채용 내정된 졸업 예정자를 포함해 12월 현재 총 140여 명이 해외기업에 취업이 확정됐다.

소프트뱅크 공채에 합격한 성기혁(일본IT기업주문반 3년, 24세) 씨는 "소프트뱅크는 일본 IT대기업이자 세계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을 갖춘 회사고 거기서 제가 IT엔지니어로서 성장할 수 있다고 확신해서 취업을 결정했다"면서 "입사하면 단순히 기술력이 뛰어난 엔지니어가 아니라 팀원들이 의지하고 따라올 수 있는 리더로, 최종적으로는 CTO가 되는 게 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재영 총장은 "해외취업특별반, 해외현지학기제 운영에 더해 글로벌현장학습사업과 K-Move스쿨사업 참여 등, 대학에서 10여 년간 공을 들인 결과 해외 기업들이 우리 학생들을 선점하려는 분위기가 일고 있다"면서 "해외 진출을 꿈꾸는 학생들이 성공적으로 해외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과 지원에 교직원이 다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