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민주당 "소통 돋보여"vs한국당 "자화자찬"

기사승인 2019.01.10  14:53:04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KTV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기자회견을 두고 여야 정치권의 반응은 예상대로 달랐다.

일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 돋보였다"며 "'다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의 다짐이라 평가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정해진 시간을 훌쩍 넘겨서까지 기자들과 각종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며 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도 돋보였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국가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일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야당도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주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실체 없는 자화자찬"이라며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실체 없는 자화자찬도 스스로 되뇌다 보면 어느 순간 그것을 현실로 착각하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그렇다"라며 이 같이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정부가 생존의 기로에 선 경제와 민생에 대해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를 간절히 희망했다. 하지만 오늘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평가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념의 함정'에 매몰되어 맹목적 신념만 확인할 수 있었던 오늘 대통령의 신년사는 국민들에게 불안과 갈등만을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폄훼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