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파주 만취 여중생 "성폭력 피해" 주장…알고보니 임신중 '충격'

기사승인 2019.02.11  22:23:40

공유
default_news_ad2

(파주=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경기 파주에서 만취한 여중생이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7시쯤 파주시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A(15)양이 술에 취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과장에서 A양은 아파트 주민에게 '살려주세요'라고 말하며 구토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이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 받는 과정에서 이날 함께 술을 마신 B(15)군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B군을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귀가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B군은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으나,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학생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다른 증거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병원 진료 중인 A양이 임신 수개월 차인 사실을 확인하고 이전에 성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A양이 사전에 임신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로 경찰은 A양의 임신이 B군과 관계가 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두 사람의 거주지가 서울과 파주지역으로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학교폭력 사건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2차 피해의 우려가 있어 더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아직 피해자에 대한 진술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국선변호인을 선임해 관계기관 협조 아래 안정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