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당 결국 무릎 꿇어…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징계 회부

기사승인 2019.02.12  14:18:24

공유
default_news_ad2

- 대변인 "희생자 유가족 비롯 광주시민께 상처 드려 사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과 관련 당 소속 의원들의 징계 절차를 밟는 등 비판 여론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한국당은 중앙당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징계 회부한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주 우리 당 일부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유가족과 광주시민들에게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유한국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중앙윤리위에서 엄중히 다뤄달라"고 중앙윤리위 소집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되는데, 나 역시 이를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윤리위에서 나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고 자신도 스스로 중앙윤리위에 회부했다.

이날 긴급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두 차례에 걸쳐 자리에서 일어나 깊이 고개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의 국가기관 조사로 근거 없음이 확인됐는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며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이라고 규정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는 당대표(비상대책위원장)·윤리위원장 또는 윤리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로 소집된다.

김 위원장의 소집 요구로 지난 8일 5·18 공청회를 주최하거나 현장에서의 돌출 발언에 연루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징계 절차가 공식 개시된 셈이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당 대변인 논평을 통해서도 사과 입장을 거듭 밝혔다.

장능인 대변인은 이날 "최근 문제의 소지가 있었던 공청회의 일부 발언은 결코 자유한국당의 의견이 아니다"라고 논평을 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해당 공청회와 관련하여 행사의 개최 경위, 발제 내용 등을 살펴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는 국민통합의 길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ad37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