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송갑석 "5·18폄훼 자격 미달 인사, 청와대 거부 당연한 처사"

기사승인 2019.02.12  19:35:02

공유
default_news_ad2

- "자격미달 후보 낼 바에 추천권 반납이 광주시민 위한 최소한 도리"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은 청와대가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위원 2명을 임명 거부한 것에 대해 당연한 처사란 입장을 밝혔다.

송갑석 의원은 12일 배포한 자료에서 "5.18 폄훼와 왜곡 등의 과거 전력은 물론이고 법에 명시된 자격 조건조차 미달인 인사를 청와대가 거부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송갑석 의원은 "한국당이 과연 5.18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가 있는 것인지 방해 공작을 위해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며 "최근 5.18 민주항쟁에 대한 자유한국당 망언 3인방의 발언과 이를 옹호한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행태가 바로 한국당의 괴물적 역사 인식의 민낯"이라고 밝혔다.

또한 송 의원은 "한국당의 늑장 추천으로 이미 늦어질 대로 늦어져 더 이상 진상규명위 출범을 지체할 시간이 없다"며 "재추천을 이유로 시간을 끌거나 또 자격미달 후보를 추천할 바에 아예 추천권을 반납하는 것이 광주시민을 위한 최소한의 도리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거부된 5.18 진상규명위원 중 이동욱씨는 전 월간조선 기자 및 한국갤럽 전 전문위원이 경력의 전부로 5·18 항쟁을 '소수의 선동가와 다수의 선량한 시민이 광주사태의 본질'로 규정해 논란이 되어 왔다. 권태오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제2작전사령부 부사령관을 거친 군 출신 인사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전문성이 결여됐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