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정숙 여사, 투르크메니스탄 국립 세계언어대학 방문

기사승인 2019.04.17  23:13:26

공유
default_news_ad2

- 학생들과 함께 한국어 수업 진행

김정숙 여사는 17일 중앙아시아 순방의 첫 나라인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아자디 투르크메니스탄 국립 세계언어대학교' 한국어과를 방문해 학생들을 만났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김정숙 여사는 17일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아자디 투르크메니스탄 국립 세계언어대학교' 한국어과를 방문해 학생들을 만났다.

대학교에 도착한 김 여사는 전통복장을 한 학생 2명이 전하는 꽃과 전통과자(피쉬메)를 건네받으며 영접을 받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한국어과 학생 총 50명 가운데 3-4학년 10명과 함께 한 이날 수업은 '한국어 알아맞히기'와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문화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주제로 한 대화로 꾸려졌다.

학생들과 '한국어 알아맞히기' 중에 김 여사는 '평화'라는 단어를 설명하는 문제를 내기도 했다. 

'남과 북 사이에 원하는 것', '전쟁과 분쟁이 있는 곳에서 원하는 것', '비둘기가 상징하는 것 등의 설명을 한 김 여사는 '평화'라는 답을 해주었다.

학생들과 '한국어 알아맞히기' 중에 김 여사는 '평화'라는 단어를 설명하는 문제를 내기도 했다. /청와대

김 여사는 인사말에서 "한국말로 인사를 나눠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팔 힘이 센 사람은 10사람을 이기지만 많은 지혜로운 사람은 천명을 구한다"는 투르크메니스탄 속담을 인용했다.

김 여사는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한국말을 안다는 것은 문화를 아는 것이고, 두 나라를 모두 아는 것이고, 미래를 함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투르크멘 문화 공통점과 차이점'을 주제로 한 대화에서 김 여사는 '밥 한번 먹자'는 한국의 인사말에 궁금해 하는 학생들에게 "가족을 식구로 생각하듯 아주 가깝고 친한 사람에게 가족같은 마음으로 하는 인사말"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한국어를 구사하는 우수한 인재가 배출돼 한-투르크멘의 미래를 이끌어 갈 리더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수업을 마치고 나온 김정숙 여사는 복도에 걸린 '우리는 교육과 과학을 중시하는 민족이다'라는 글이 써있는 그림 앞에서 교사, 학생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김 여사는 아자디대 춤 그룹학생들의 부채춤과 한국어과 학생들의 한국 노래 '아름다운 세상'을 관람하고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김 여사는 투르크멘어로 인사말인 "살람"이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1995년 국립세계언어대학교로 개편된 아자디대에는 2008년 한국어과가 개설돼 2013년 1회 졸업생 10명을 배출한 이후 현지인 교수진 3명의 지도 아래 매년 졸업생 10명씩이 배출되고 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