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당, 황교안 대표 맹비난

기사승인 2019.04.21  20:00:03

공유
default_news_ad2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황교안 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이 장외집회를 열었다.<사진=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서 장외 집회를 열었던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향해 맹 비난을 퍼부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21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법무 장관, 아니 황교안 권한대행, 아니 황교안 대표 색깔론, 막말로 또다시 국민을 괴롭히고 있다."면서 황 대표를 겨냥해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그가 쏟아놓은 말틀을 빌려 다시 전한다."면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야 말로 어째서 제1야당의 책임감은 내동댕이치고, 태극기 극렬극우세력과 토착왜구옹호세력의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국정농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시계를 거꾸로 돌려놓은 데 일말의 책임조차 지지 않더니, 사사건건 국회 발목잡기로 일관하며 경제마저 IMF외환위기 당시로 되돌려 놓으려는 작정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이 반민특위로 균열했다며 역사와 민족을 모독한 원내대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이라 칭하며 제9차 개정헌법의 기틀과 정신을 부정하고 나선 망언의원들.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족에게 차마 입에 올리지 못할 모욕으로 최소한의 인간적 도의도 내팽개친 전현직 의원들. 이런 사태에 ‘책임’지겠다던 황교안 대표를 그래도 일말의 기대로 지켜보던 차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고, 공안검사 출신 법무부 장관으로 국민을 잠재적 범죄자로 몰아세운 이력이 있고, 김학의 전 차관 부실수사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사태에 무한한 책임이 있는 황 대표이지만, 그래도 일말의 기대로 최소한의 노력을 기대하던 차였다."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어제 황교안 대표는 임시국회를 내팽개치고 나간 장외집회 현장에서 '우리 경제가 IMF이전으로 되돌아간다', '베네수엘라행 특급열차를 탔다'는 등 최소한의 자기 성찰도 담지 못한 선동의 언어를 늘어놓은데 이어 문대통령을 '김정은 대변인'이라며, 이미 여론의 일축을 산 나경원식 색깔론 막말을 재소환해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까지 힐난하고 나섰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어 "국회를 내팽개치고 나선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도로친박당으로 회귀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그 때로 대한민국을 되돌리고 싶은 것인가. 그것이 황교안 대표가 정치권에 뛰어들어 자유한국당의 대표가 된 진짜 이유인가"라고 되물었다.

이 대변인은 "자유로운 경쟁시장에서 일한 만큼 거두고 노력한 만큼 성과를 가져가야 한다는 것이 보수의 기본가치 아닌가."라면서 "그러나 해야 할 기본적인 일조차 하지 않고, 오로지 어깃장 놓고 발목잡기에만 열 올리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진정 보수의 가치를 아는지 의문일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생과 안보를 지키고자 한다면,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거리가 아니라 국회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초심 2019-04-21 20:21:46

    황교안의 특권의식

    1. 노인복지관에서는 총리가 엘리베이터를 사용하고, 노인들은 계단을 이용하게 함
    2. 관용차를 타고 KTX열차 코앞까지 직행하여 열차시간에 맞춰 뛰어오는 승객들을 막아섬
    3. 관용차를 위해 정류장의 시내버스를 다른 곳으로 이동시켜 마냥 기다리고 있던 시민들을 추위에 떨게함
    4. 민생현장 점검 때 아파트 주민 집집마다 전화하여 차량 이동 요구
    5. 건설인 신년인사회 때 구로역 교통통제
    7. 권한대행으로 국회방문 시 대통령급 의전 요구
    8. 논산훈련소서에서 경호문제로 장병들과 부모님들을 추위에 떨게 함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