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울진 지진 불안 증폭

기사승인 2019.04.22  07:04:07

공유
default_news_ad2
지진발생 위치 <사진=기상청>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경북 울진에서 3.8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5시45분쯤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진도 3.8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지진으로 경북 내륙도 일부 흔들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5분 발생한 동해상 지진으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10여건 들어왔다.

울진뿐만 아니라 영양, 봉화 등 울진과 가까운 경북 내륙은 물론 강원도에서도 흔들림을 느꼈다는 제보가 잇따랐다.

기상청의 지진화산감시센터에 따르면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6.86, 동경 129.80이다. 발생 깊이는 21㎞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지역에서 느끼는 지진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 진도'는 강원도와 경북은 3, 충북은 2로 나타났다.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낀다'는 현상을 특징으로 한다.

기상청 긴급재난문자는 지진이 발생한 뒤 1분 만인 오전 5시 46분 발송됐다.

인근 주민들은 3일전 동해 앞바다 지진에 이은 이번 지진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태다.

한편 이번 지진으로 원전 운영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울진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원자력발전소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ad37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