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화재청, 봄바람에 실려 온 궁궐 야행 초대

기사승인 2019.04.22  10:01:18

공유
default_news_ad2

- 5.8.~18. 및 6.5.~15. / 4.24. 오후 2시 예매 시작

<사진제공=문화재청>

(대전=포커스데일리) 권향숙 기자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5월 8일부터 18일, 6월 5일부터 15일까지 총 20회에 걸쳐 '경복궁 별빛야행' 상반기 행사를 개최한다.

'경복궁 별빛야행'은 궁궐 문화콘텐츠 다양화를 목적으로 궁중음식 체험과 전통공연, 경복궁 야간해설 탐방이 결합된 특색 있는 행사다.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 후 매해 예매 시작 후 3분 안에 모든 표가 매진될 정도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올해 별빛야행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전문 배우의 연기와 이야기를 들으며 탐방을 시작한다. 먼저 관람객들은 흥례문 앞에서 모여 입장한 후, 동궁권역인 자선당, 비현각에 들러 왕세자와 신하들이 글 읽는 소리를 듣는다.

궁궐의 음식을 조리하고 차리던 공간인 소주방에 들러 왕과 왕비의 일상식인 12첩 반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도슭 수라상'도 맛보게 된다.

소주방에서 궁중음식을 먹고 나면 배우들의 이야기에 따라 경복궁 후원으로 탐방이 재개된다. 먼저 △왕비의 처소인 교태전에서 세종과 소헌왕후의 사랑을 모래로 그려낸 영상극을 관람한 후 △별빛야행에 온 손님에게 특별히 허락된 '집경당‧함화당'의 내부를 관람하며 궁궐의 일상을 엿본다.

다음으로 경회루의 누상에 올라 고즈넉한 경복궁의 정취와 함께 국악 독주를 감상한다. 평소 관람이 허락되지 않은 경회루에서 야경을 바라보며 전통음악을 듣는 경험은 '경복궁 별빛야행'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상반기 '경복궁 별빛야행'은 5월 8일을 시작으로 6월 15일까지 경복궁 휴궁일(화요일)을 제외하고 총 20회 진행되며, 회당 60명(1일 1회)이 참가할 수 있다. 외국어 진행 행사(영어, 중국어, 일어/회차에 따라 상이)에는 내국인 참가가 제한된다.

사전예매는 옥션티켓(http://ticket.acution.co.kr)에서 오는 24일 오후 2시부터 시작(1인당 2매까지)된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장애인‧국가유공자 대상예매는 별도 전화예매(옥션 고객센터 ☎1566-1369/1인당 10매까지)를 운영한다.

 

권향숙 기자 mk1289@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