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산림청, 신품종 한국잔디 '태지' 개발

기사승인 2019.06.12  10:25:32

공유
default_news_ad2

- 퍼짐 왕성하고 토양지지력 강해 묘지용 잔디 적합

태지형태 <사진제공=산림청>

(대전=포커스데일리) 권향숙 기자 = 최근 잔디가 다양한 쓰임새로 활용되면서 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고소득자원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중 묘지용 잔디는 해마다 명절, 청명, 한식을 전후해 판매량이 급증하고 가격이 많이 오른다.

특히, 내년 봄 4월에는 음력으로 윤달이 들어 있다. '윤달에는 송장을 거꾸로 세워도 탈이 없다'는 말이 있을 만큼 묘지를 손질하거나 이장하는 일이 늘 것으로 보여 잔디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토종잔디의 유전자원을 수집·보존하고 경쟁력있는 신품종을 개발하고 있으며, 묘지용 잔디에 특화된 신품종 한국잔디 '태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묘지용 잔디의 경우 잔디의 포복성 줄기의 퍼짐이 왕성해야 한다. 흔히 '조선잔디'로 알려진 우리나라 자생잔디인 '한국잔디'는 줄기의 퍼짐이 좋아 묘지용 잔디로 적합하다.

또한, 한국잔디는 생육특성상 줄기의 생장점에서 2차, 3차 가지 분화가 잘돼 넓게 자라고 뗏장형성 능력이 좋으며 병해충에 강한 특성이 있다.

이번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 한국잔디 '태지'는 들잔디의 유전적인 장점을 높이기 위해 콜히친 약제를 처리해 개발된 4배체 품종이다.

'태지'의 엽너비가 6.4㎜로 일반 들잔디 5.3㎜에 비해 잎이 넓고, 뿌리와 새싹이 발생되는 기는 줄기 포복경의 두께는 일반 들잔디 1.01㎜보다 태지가 1.97㎜로 2배 정도 두꺼워 땅속에 박히는 힘이 강하며, 줄기생장 및 뿌리 활착력이 우수해 묘지용 잔디로 알맞다.

 

권향숙 기자 mk1289@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