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태경 "文 정부 가상화폐 정책…정신분열증 말기 정부 아니냐"

기사승인 2018.01.11  16:09:47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포커스데일리)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1일 "문재인 정부가 '때려잡자 가상통화'하면서 돈 조금 더 벌어보자는 소박한 서민들을 범죄자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상통화 과열 맞다. 그래서 규제하는 것 반대 안한다. 그런데 이 정부는 규제가 아니라 범죄로 단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오른손으로는 4차 산업혁명 깃발 들고 왼손으로는 4차 산업혁명 투자자들 범죄자 만들고 있다"며 "이건 뭐 21세기 쇄국정책"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며칠 전에 최흥식 금감원장이 가상통화에 세금 매긴다고 했다. 최 원장도 경질하라"며 "범죄자금인 가상통화를 합법화 해주려고 한 사람이잖느냐"고 했다. 

이어 "금감원장은 세금 매기자, 법무부 장관은 범죄다, 이거 정신분열증 말기 정부 아니냐"고 일침했다. 

그는 "가상통화 금지한 정부 중 OECD 국가 없다.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정도"라며 "문재인 정부는 제발 이성을 회복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가상화폐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기 장관은 "가상 화폐에 대한 우려가 상당히 크다. 일단은 정부 입법으로 법안을 준비 중에 있다. 관련 부처와 여러 대책을 마련 중이고 조만간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ad37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