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성동구 "영어 배우러 멀리 가지 않아요"…용답동 홈스테이 영어교육

기사승인 2018.01.12  00:10:53

공유
default_news_ad2

-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에서 미국인 부부와 홈스테이하며 영어 배워
겨울방학에는 저소득층 학생에 홈스테이 체험 기회 제공
세계로 하루여행, 세계의 토론 등 비기숙형 단기 영어프로그램도 운영

성동구, 용답동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의 미국인 부부 교사가 학생들을 맞이하기 위해 용답동 글로벌 하우스 앞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사진제공=성동구>

(서울=포커스데일리) "티쳐(Teacher), 룸 이어(Room Ear), 룸 이어" 아이들의 정신없는 질문에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 영어 교사인 저스틴이 답한다. "룸...이어? 방(Room)...귀(Ear)" 

아이들은 깔깔거리며 이구동성으로 외친다. "헤이~ 티쳐, 마이너스 포인트!" 한국어를 쓰면 점수가 깎이는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 규칙에 선생님 점수가 깎였다. 

지난해 6월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에 둥지를 튼 저스틴과 에이미는 플로리다에서 온 미국인 부부 교사로 저스틴은 대학에서 영어를, 에이미는 초등교육을 전공했다. 

지자체가 운영하는 전국 유일의 기숙형 영어체험 교육시설인 성동글로벌영어하우스는 성동구가 2013년도에 설립했다. 

3주간의 홈스테이 프로그램을 비롯해 '세계로 하루여행', '세계의 토론' 등 비기숙형 단기 영어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으며, 한 기수당 8~12명인 소수 인원을 모집해 운영한다.

현재까지 홈스테이 54기 438명, 단기프로그램 106회 1124명 총 1562명의 학생들이 다녀갔다.

교육은 기숙형과 비기숙형으로 운영하며 과학, 사회, 예술, 요리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영어권 문화와 글로벌 매너를 익힌다. 

비기숙형 체험교육을 통해 영어의 두려움을 극복한 후 홈스테이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영어 말하기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교육학을 전공한 미국인 부부 교사와 함께 개발한 체험형 교육은 △놀이 반죽과 점토를 사용한 조각과 도예의 차이를 배우는 예술체험 △만화편집자, 아티스트 및 작가의 역할을 배워보며 이야기를 구성해 연재만화를 만들어 보는 만화 편집 체험 △마법 진흙으로 분자의 성질에 대해 배우는 과학교실 △스파이 변장을 만들고 미션을 완성하는 스파이 역할 체험 △미국의 민속 이야기를 배우며 연극으로 표현해 보는 등 영어를 배우는 방법도 다양하다. 

2016년도 참가자 만족도 조사에서 프로그램, 교사, 환경, 동기부여 등의 설문항목에 대해 5점 만점에 평균 4.77점의 만족도를 보여 아이들을 보낸 학부모들의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교육에 참여한 한 한생은 "그동안 배웠던 영어교육과는 많이 달라서 영어가 재밌어졌다"며 "외국인 선생님이 편하고 자유롭게 대해 주시고 원어민들이 실제로 쓰고 있는 영어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2017년에는 저소득층 초등 5, 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일 영어체험 프로그램을 신설했으며 이와 연계해 올해 겨울방학에는 1월 8일부터 26일까지, 3주간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홈스테이 영어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오는 1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 간, 2월 1일과 2일 이틀간 주제에 따른 역할극 등을 하며 영어를 배우는 '세계로 하루여행'을 초등 4~6학년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교육지원과 정지연 주무관은 "3주간 미국인 부부 교사와 생활하며 영어도 배우고, 문화도 체험하는 기회는 아이들에게는 친구들과 좋은 추억도 만들고, 영어에 대한 두려움도 없앨 수 있다"며 "굳이 많은 경비를 들여 외국으로 나가지 않아도 되니 사교육비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7월 개관한 독서당인문아카데미 내 금호글로벌체험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2018년에는 성수글로벌체험센터도 문을 열게 돼 이용자 접근성을 높이고 권역별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더욱 많은 학생들에게 체험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정원오 구청장은 "교육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열악했던 성동구의 교육여건이 하나하나 개선돼 가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지역에서 꿈과 적성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구민 누구나 어디서든 쉽게 배울 수 있는 평생 교육환경을 확대해 구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